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친구

납니다 2008.04.26 15:47

친구

친구가 뭘까요. 속내를 틀어놓을 수 있는 존재, 아무 조건 없이 기댈 수 있는 존재, 눈물나게 하는 존재, 차분하게 또는 흥분하게 하는 존재, 욕지거리 쏟아부으면서도 서로 마주 보고 웃을 수 있는 존재....

새삼스럽게 친구가 뭔지 생각하게 한 일이 있습니다.
네 살짜리 아들이 했던 말과 행동 때문이었습니다.

아내가 아들에게 내년 3월에는 유치원에 보낸다고 했습니다. 지금 다니는 어린이집은 다닐 수 없게 되는 거지요.

아들이 그랬습니다. “유치원 다녀야 해요? 나는 알라딘 어린이집 다니고 싶어요.”
왜 그러냐고 물었습니다.
아들은 “내 친구들이 있잖아요”라면서 친구들 이름을 하나씩 댔습니다.

아들 입에서 나오는 ‘친구’라는 말을 들으면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벌써 ‘이놈이 친구를 알 나이가 됐구나. 나도 이때쯤부터 친구를 알게 됐을까’.


얼마 전에 아들이 친구와 어떻게 노는 지를 본 적이 있습니다. 그때도 ‘참 친구라는 게 저런 거였지’라고 생각하면서 왠지 모르게 뿌듯해지더군요.

자전거에 아들을 태우고 가끔 나들이를 하기도 합니다.
진해 해양공원에 있는 놀이터에 갔을 때 일입니다. 제 아들이 미끄럼틀을 좋아하거든요.
그곳에서 어린이집에 같이 다니는 친구를 만난 겁니다. 정신없이 놀더군요. 자기들끼리만 통하는 몸짓과 소리를 지르면서.

그리고 특이한,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게 한 ‘짓’을 하더군요.
병에 든 음료수를 나눠 먹기도 하더군요. 마주 보고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서로 주둥이를 입에 넣고 빨아먹는 모습을 보면서 얼마나 혼자 웃었든지. 어릴 때는 남이 먹던 것도 거리낌 없이 잘 먹었잖습니까. 저는 친구와 서로 씹던 껌도 나눠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지금 우리에게 친구는 어떤 존재일까요. 먼저 서로 ‘조건’과 ‘처지’를 생각하게 됩니다. 그 처지에 맞춰 만나고, 이야기하고, 뭐든 주고받는 게 아닌지.

2007. 12. 11

'납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명분과 목표는  (0) 2009.07.03
바다20090301  (0) 2009.03.04
경향신문이 보내온 편지  (3) 2008.12.23
"네 노선이 뭐냐?"  (5) 2008.12.14
동행  (0) 2008.04.26
친구  (1) 2008.04.26
재미난 일과 좋은 일  (0) 2008.04.26
대가리 똥만 든 지식인  (1) 2008.04.26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라딘어린이집 2009.04.02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중우 아버님? 중우는 잘 지내죠?
    우연히 이글을 보게 됐어요
    한참동안 중우를 그리워했어요 갑자기
    중우가 많이 보고싶네요.^&^
    알라딘 어린이집 카페가 있어요
    한번 들러 주세요 중우가 아는 친구도 몇명 있습니다
    많이 컸겠죠?
    참 카페 주소는 cafe.daum.net/aladin8139 입니다..글 아주 잘 읽었습니다.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