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는 당장 제 노트북이 안뜨거웠으면 좋겠습니다.
저 뿐만 아니라 모는 노트북 사용자들의 심정일 것입니다.

제가 오늘 안뜨거운 노트북 비법을 공개합니다.
그렇다고 꼭 노트북이 찹찹해진다는 것은 아닙니다.

노트북은 얇을수록 열이 많이 나지요. 제 노트북은 얇습니다. 모델명은 삼성 <센스Q30>.
얇습니다. 가볍습니다. 노트북 조건으로 최고지요.
그런데 열이 많이 납니다. 팬이 없거든요.
한번씩 이 놈 열받으면 과장해서 계란 후라이 해먹어도 될 정도로 열냅니다.
지만 열내면 다행이지요.



열심히 작업하다 '뻑'가면 죽는 겁니다.
이놈이 '뻑' 갈 땐 가지각색입니다. 화면이 갑자기 빨간색, 파란색, 초록색, 흰색....
감당을 못합니다. 한번은 강제로 껐다가 윈도우 새로 깔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고안한 자구책.
조금이라도 이 놈 열좀 식혀주고파서.



짧지만 다리를 달아주는 겁니다.
가랑이 사이로 바람이라도 통해서 열 식혀주게.
증말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겠죠.
제 심정은 어떻겠습니까.

얇은 노트북 사용자들 한번 해보세요.
'뻑' 가는 일 반으로 줍니다.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Q30사용이 2008.10.22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웬만하면 쿨러를 다시는게... 안타깝네요..

  2. Favicon of http://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8.10.22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60 사용자입니다. 쿨러 하나 다세요~ 정말 효과 좋습니다^^

  3. Favicon of http://bldmake.tistory.com BlogIcon 벨디마케 2008.10.22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절절하게 와 닿고 있습니다. 제건 쿨러가 있는데도 그 모양입니다.
    게다가 그 쿨러 소리는 또 얼마나 큰지...

  4. 치즈 2008.10.22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쿨러 하나 사세요...몇천원이면 구하는데...

  5. 겨울에 2008.10.22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는 무릎위에 올려놓고 사용하면 따땃하니 좋습니다.

  6. 금정산까마구 2008.10.22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무 지우개 두 개 사서 뒤쪽 양 끝에 받쳐 둡니다. 자판이 앞으로 약간 기울어져서 치기 편하고 지우개의 마찰력으로 책상 위에서 잘 미끄러지지 않고, 물론 제거와 이동 휴대도 편합니다. --너무 원시적인가요?

  7. 2008.10.28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팬이 있으면 소음이 장난 아니쟎아요..
    저는 여름에 문서입력 작업을 하면서 컴터가 넘 뜨거웠던 기억이 있어 포세이동님 글 읽으니까 완전공감되네요^^
    컴터 열 때문에 키보드를 따로 장착해서 쓰기도 했고요, 동시에 열이 심한 부분에 치과용 아이스팩까지 올려놓았답니다.. 날도 더운데 컴터도 열이 심해 저도 더 덥고, 또 고장이라도 날까봐 응급처치를 해주었죠..
    물론 다 녹으면 다른 팩을 올려놓아야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효과는 만점이었습니다^^
    여름엔 요 방법도 추천합니다~~

  8. chony 2012.01.12 0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전 열 식히려고 냉동팩 3개정도 사서 몇시간에 한번씩 갈면서 한다는 ㅋㅋ;
    안그래도 cpu성능도 안좋은데 열까지내니 아주 렉이..

  9. ㅋㅋㅋ 2012.01.14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라이앵글인줄 저는 뒷뚜껑열고 밑에 cd케이스 받히고써요

  10. ㅋㅋㅋ 2012.01.14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라이앵글인줄 저는 뒷뚜껑열고 밑에 cd케이스 받히고써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