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납니다

불혹, 흔들리지 않게


새해 시작은 당직과 함께.
새해 첫날, 사무실에 혼자다.
전날 마신 술에 머리는 맑지 않다.
몸은 춥다.
벌써 점심때.

이제 서른 아홉.
마흔을 이제 생각해야 한다니.
스물 아홉에 서른을 고민했던 것보다 더 힘들까.
그땐 참 심란했다. 나를 누르던 '뜻' 때문에.
지난 시간 동안 나는 무슨 뜻을 세워 살아 왔을까.

혹하지 않는 나이라 '불혹'이라는 데
흔들리지 않는 나이라?
나를 둘러싼 모든 것에서.
삶에 대한 당당함이냐,
뭐라해도 귀닫아버리는 '꼰대'가 되느냐.

선택이다.

지난 30일 지는 해. 오늘해나 어제해나 내일해나 그해가 그해일뿐인데... 사람들은 의미를 많이 두지...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