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해 동안 두 큰별이 졌습니다. 한국사회에 발자욱을 뚜렸하게 남긴 두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이 끝내 일어나지 못하셨다니.

그를 생각하면 97년 12월이 떠오릅니다. 대학 생활 마무리를 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대통령 선거, 정상적으로 따지면 저는 선거권이 없어야 하는 데 할 수 있었습니다. 시간차에 따른 것일 겁니다. 범민주 단일후보, 그를 찍었습니다. 밤새 개표를 지켜봤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큰 변화를 맞고 졸업을 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외환위기에 생존이 왔다갔다 하는 국민을 이야기 하던 대목(취임사)에서 목이 메던 그가 생각납니다. 평양으로 건너가 두 손 맞잡던 장면을 보며 울컥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과거는 필요없습니다. 김대중, 노무현 시대는 갔습니다. 이제는 앞으로 뭘 해야 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그림을 그리고 제시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감상일뿐입니다.

그렇다면 자진 민주세력, 진보세력들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은, 그리고 무엇을 바탕으로 해야 할까요. 이런 고민은 다시금 단순하게 정리해야 합니다. 그런 고민에서 중국 혁명의 획을 그었던 <대장정>을 다시 읽어 볼만 합니다.

사실적인 그림이 죽입니다. 예술의 새로운 세계를 맛볼 수 있습니다. /그림 선야오이.


1934년 10월 중국 남부에서 시작한 중국 홍군의 대장정은 1년 동안 이어집니다. 9654킬로미터 대정정은 사람의 목숨도 많이 앗아갔습니다. 8만의 대군은 작살이 나 1만도 안됩니다. 고난이 아니라 죽음이었습니다.

그러나 대장정은 성공한 역사로 꼽힙니다. 중국 홍군이 혁명을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대장정 과정에서 이끌어 냈던 인민의 지지, 지원이었습니다. 대중은 무지한 것 같지만 생사 갈림길에서 선택을 합니다. 그 선택에서 홍군이 보여줬던 신뢰를 따른 것입니다.

대한민국이라고 다를까요. 소위 민주세력, 진보세력이 인민에게 믿음을 얻고 있을까요. 답은 그것 밖에 없습니다. 그들에게 권력을 줘도 괜찮겠다는 신뢰, 그런 것이 없으면 절대 세상은 바뀌지 않을 것입니다.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는 그나마 그런 믿음 속에서 탄생한 일대 역사였습니다만.

<대장정>을 읽으면서 눈여겨 봤던 것. 첫 번째는 인민의 것을 함부로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집이든 농작물이든 사람이든. 굶어 죽을 위기에도 눈 앞의 곡식을 탐하지 않는, 제값을 줘야 하고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행동지침이, 그것을 지켰기에 인민은 홍군이 흡혈귀가 아니라 노동자, 농민 해방을 위한 군대라는 것을 믿었을 겁니다.

또 하나, 진로나 전투, 노선을 두고 끊이 없는 토론과 논쟁을 하는 모습입니다. 지금 시대에는 효율성의 문제에 밀려 이런 분위기가 짓눌리기도 합니다만 혁명을 위한 단일 지침과 그에 복무하는 생각의 일치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필요한 과정이었을 겁니다. 

당시 지도부의 얼굴들.


그리고, 어느 조직이나 어느 사업이나 분파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홍군이 살아남고 중국 혁명을 위해서는 희생을 감수해서라도 북진을 해야 한다고 하지만 조직의 결정을 어기고 남하를 하는 부류가 나옵니다. 그들은 나름 이유를 만들어 감행합니다. 역사는 그들을 평가합니다.
 
중국 혁명이 실패했다면 대장정이 어떻게 평가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온갖 논쟁 속에서 원칙이 무엇이고 교조주의가 무엇이며, 개량주의가 무엇이겠습니까. 중요한 것은 인민입니다. 누구를 위한 것이겠지요. 이런 것들이 다시금 이 시기에 가슴에 와 닿는 것은.

대장정을 성공한 뒤 마오쩌둥이 한 연설입니다.

마오쩌둥과 저우언라이.

"대장정은 인류 역사가 시작된 뒤로 처음 있는 일이다. 그것은 하나의 선언이며 선전력이고, 파종기이다. 반고(중국 천지창조 신화에 나오는 거인 신)가 하늘을 연 뒤로, 삼황오제(중국 고대 전설에 나오는 세 임금과 고대 중국 다선 성군)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역사에 이와 같은 대장정이 있었던가?

열두 달 동안, 하늘에서는 날마다 적기 수십 대가 정찰, 폭격하고 땅에서는 적군 수십만이 포위하고 추격하고 길을 막고 대오를 끊는 통에, 우리 홍군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고난과 위험에 맞딱뜨렸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 두 발로 열한 개 성을 거침없이 오가면서 24000리에 이르는 멀고 험한 길을 돌파햇다. 묻나니, 역사에 언제 우리의 대장정과 같은 일이 있었던가? 없었다. 단 한 번도 없었다.


대장정은 선언이다. 대장정은 홍군은 영웅들의 군대이고, 제국주의자들과 그이들의 앞잡이인 장제스 무리는 무능하다는 것을 온 세상에 널리 알렸다. 대장정은 제국주의자들가 장제스가 벌인 포위, 추격, 차단, 단절이 끝장났음을 선언했다.

또, 대장정은 선전력이다. 대장정은 열한 개 성에 수많은 씨앗을 뿌려 놓았다. 머지않아 그 씨앗에서 싹이 트고 잎이 나고 꽃이 피고 열매가 맺어, 거들 날이 올 것이다. 한마디로 대장정은 우리의 승리로, 적의 패배로 끝났다."


우리 각자의 삶, 조직에서 가는 걸음걸음도 대장정입니다. 헤쳐나갈 수밖에 없습니다.
(사실 저는 후배로부터 이책을 빌려서 다 읽는 데 홍군 대장정 일정 1년 보다 더 걸렸습니다. 막히면 둘러가고 손쌀같이 뚫고갔다 다시 돌아갑니다. 급류도 얼음산, 진창도 그들을 가로 막지 못했습니다.)



대장정 세트(전2권)
카테고리 역사/문화
지은이 웨이웨이 (보리, 2006년)
상세보기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