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남 지역에서 활동하며 이름난 노래꾼, 춤꾼, 연주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생명과 평화를 노래하고 춤추고 연주하기 위해서다. 고구려 무예단, 김산, 난리굿패 어처구니, 박영운, 세이렌(지니&은주), 아리랑 무용단, 예술단 예다인, 이경민, 진효근, 철부지, 하동임, 하제운이 그들이다. 이들은 24일 오후 5시 창원 사화동 운암서원에서 열릴 경남생명평화한마당에서 출연료를 받지 않고 공연을 한다.

생명평화한마당 준비에 바쁜 김유철 준비위원장을 만났다. "생명, 평화를 간판처럼 말로 하고 활동하지만 중요한 것은 일상입니다. 구체적으로 내 손과 발에서 어떻게 표현하는지, 가까운 가족과 동료에게 어떻게 표현하는지가 중요합니다." 생명과 평화를 무슨 뜬구름같이 추상적으로 말로만 신봉할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 표현과 실천을 고민하다 생명평화한마당을 준비하게 됐다.


도법스님(지리산 실상사 주지)이 지난 2004년부터 5년 동안 이끈 생명평화탁발순례단이 경남을 순례했을 때 함께했던 이들이 뜻을 모았다. 생명평화탁발순례에 이어 생명평화 정신을 실현하고자 전라도 영광에 생명평화마을을 짓는 데 힘을 보태고자 한마당을 준비하게 됐다.

탁발순례에 참여했던 도내 참가자 20여 명은 지난 2004년부터 한 달에 한 번씩 모임을 하며 '물처럼 생명평화학교'를 꾸려왔다. 매월 둘째 주 토요일마다 15㎞ 순례를 해왔는데 창원에서 거제까지 도착했다. 또 명상과 일상 나눔을 하고 힌두교 경전에 이어 동학 공부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어떤 식으로 생명평화마을 조성을 도울까 고민을 하다 스무 명이 십만 원씩 모으자고 했습니다. 그런데 다른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명이 1만 원씩, 2000명이 1000원씩 모으는 게 더 낫겠다 싶었어요. 많은 사람이 생명과 평화를 공유하면서 모금을 하는 방법을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12팀이나 출연하는 공연이니 행사비도 필요하지만 주저하지 않았다. 한살림경남과 창원·마산 민족예술인총연합도 힘을 보탰다. "밥 먹는 데 필요한 건 숟가락이 아니라 식욕입니다. 마찬가지로 일 할 때는 시간과 돈이 문제가 아니라 의욕이 중요하죠."


그런 자세로 문화예술인들에게 노래·춤·연주 탁발을 했고, 공연 장소도 마련했다. 운암서원에서 흔쾌히 공연장소로 승낙을 했다. 유교에 뿌리를 둔 서원에서 현대식 공연을 하는 것도 이채롭다. "옛날 종교시설이면서 교육시설인 서원이라는 곳은 현대인에게 사리진 건물입니다. 그런데 운암서원에서 '사람들이 많이 와서 마루가 반질반질해야 더 발전한다'며 공연 장소로 내준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시민들은 무료로 이날 한마당에 참여해 공연을 볼 수 있다. 김 위원장은 "누구나 참석할 수 있도록 별도 표를 만들지 않습니다. 그날 제공하는 차와 음식에 대해서는 자발적으로 모금을 해서 모은 돈을 영광 생명평화마을에 기부할 계획입니다"라고 했다. 이날 노래, 춤, 연주 공연뿐만 아니라 생명과 평화가 가득한 세상을 위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생명평화운동을 벌이는 도법스님, <야생초 편지> 저자인 황대권 생명평화결사위원장, 이병철 전 귀농운동본부장이 참석한다.
 
김 위원장은 24일 생명평화한마당에 많은 시민이 함께하길 바란다. "모두가 올 수 있는 자리입니다. 어렵게만 보이는 생명과 평화는 우리 자신의 삶입니다. 우리가 아이들을 바라보는 눈과 아이들이 부모를 보는 눈이 생명, 평화이기를 위해 마련했습니다. 더불어 사는 삶이 생명이고 평화라는 것을 말하고 춤추고 노래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팔룡동 | 운암서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