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들이 죽은 지 23년 만에 장례를 치르는 어머니의 마음은 어떨까. 마음이 너무 아프다. 칠순이 넘어 이제 팔순을 바라보는 어머니를 생각하면. 지난 23년 동안 죽은 아들의 사인을 밝히려고, 명예회복을 위해 버텨온 어머니는 아들을 묻었다.

지난 1987년 민주노조 운동을 하다 의문사한 창원 대우중공업(현 두산DST) 노동자 정경식(1959~1987년) 씨의 어머니 이야기다.

정경식 열사는 최근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에서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됐다.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조금이나마 명예를 회복한 것이다. 진상규명이 되지 않았지만 23년 만에 장례일정이 잡혔다.


민주노총은 8일 '노동해방 열사 정경식 동지 전국민주노동자 장'으로 장례식을 치렀다. 서울 민주노총 앞에서 영결식을 하고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진동리 고향에서 노제와 동료 노동자들이 참석한 성산구 중앙공원에서 제를 지냈다. 그리고 정경식 열사의 유해는 일했던 공장을 거쳐 양산 솥발산 열사묘역에 묻혔다.


장례식이 하루 종일이었지만 길면 얼마나 길겠는가. 지난 23년을 버텨온 어머니도 있는데.

8년 전 어머니를 찾아갔던 적이 있다. 잊고 지냈다. 죄송스럽다.

2002년 여름 어머니의 이야기다.



"용서 할테니 이제 양심선언 해야제…!"?
의문사한 대우중 노동자 정경식 어머니의 한맺힌 15년
2002년 08월 21일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위원장 한상범)는 지난 87년 6월 노조지부장 선거과정에서 실종된 지 9개월 만에 이듬해 3월 2일 창원 불모산에서 유골로 발견된 대우중공업(주) 창원공장 노동자 정경식 씨가 현장에서 숨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지난 16일 발표했다.


지난 15년간 아들의 죽음의 진실을 밝히려고 온몸으로 싸워온 김을선(69) 씨를 20일 만났다. 어머니는 마산 진동면 진동시장에서 생선장사를 하며 생활비와 아들의 진상규명에 필요한 돈을 벌고 있다. 전날 5일장인 진동장 장사를 마치고 몸이 아파 집에서 쉬고 있던 어머니는 아들에 대한 지난 일들을 떠올리며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말문을 열었다.

"경식이가 자살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진 것만도 고맙지.", "이제는 용서할 테니 그 당시 관계자들이 양심선언을 해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하제."

모정은 쓰라린 지난 15년 원한을 접은 채 말문을 열었다.

"이전에는 그때 아들의 죽음과 관련된 사람은 죽이고 싶은 마음까지 들었지만 이제는 좋은 맘을 먹어야 아들도 좋은데 간다는 믿음이 생겨났다."

정 씨의 의문사는 지난 87년 12월 천주산 관음사 인근에서 신원불명의 변시체가 발견되면서 6개월 전 실종된 정 씨의 시신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세상에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발견된 변시체를 가매장해 보여주지 않았고, 국과수 부검에도 따돌리는 등 의혹이 증폭되기 시작했다.

이런 과정에서 '정경식 실종사건 진상규명 대책위원회'가 88년 3월3일 민주통일민중운동연합 주최로 '정 씨가 타살돼 암매장된 것이라는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서울서 갖기로 했는데 회견 하루 전인 3월 2일 불모산에서 정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됐다.

어머니는 등산로 옆에서 아들의 유골이 발견된 현장 상황에 대해 "부패한 냄새도 안 나고, 뼈가 높은 곳에도 올라가 있고, 누가 뼈를 옮겨 놓은 것이었다"며 부패한 흙의 상태를 알아보려고 생선을 마당에 한동안 묻어 놓고 파보기도 하고, 목을 맨 나무의 상태를 보기위해 마당의 나무에 끈을 묶어 놓기도 해보았다. 어머니는 진상규명이 되지 않고서는 장례식을 할 수 없다며 유골을 2년 여간 집에서 보관했다. 아침·저녁으로 살아있는 아들처럼 대하다 지금은 경기도 모란공원 납골당에 임시보관하고 있다.

87년 당시 선거과정에서 폭행사고 합의문제로 전화를 받고 나가고 나서 실종된 아들의 소식을 기다리며 밤잠도 벽에 기댄 채 전화기를 무릎에 올려놓고 자기도 했으나 앉아서 울고만 있을 수 없었다. 마산·창원시내 곳곳에 호소문을 박스 채 이고 다니며 벽에 붙이고, 시민들에게 돌리다 시민단체와 정당에까지 연결돼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또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에도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전국적으로 정씨의 의문사에 대한 진상규명활동을 해왔다.
 
시골 장터 좌판에서 생선 팔던 한글도 모르는 무식쟁이 어머니는 아들 죽음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는 강해져야만 했다. 어머니는 아들의 죽음이 민주노조 건설의 밑거름이 되고자 각종 집회에 참가했으며, 수 없이 잡혀가고, 폭행에, 수감 생활까지 했다.

의문사위의 동행명령 거부를 한 당시 담당검사에 대해 "당시 현장에 검사가 와서 제대로 조사도 않고 갔다"며 "국민을 위한 검사가 의혹 많은 죽음을 무심하게 자살로 처리한 것에 대한 양심을 묻고 싶다"고 토로했다.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장부들 아입니꺼. 한 사람은 민주노총을 만드는 데 주춧돌이 됐고, 한 사람은 한국노총 핵심인데." 6·2 지방선거에서 경남도의원으로 뽑힌 두 여성 비례대표에 대해 초창기부터 마산자유무역지역에 몸담아 온 이의 말이다.

'여장부'는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1번 이종엽(46) 당선자와 한나라당 비례대표 2번 최해경(43) 당선자다. 두 사람은 80년대 후반과 90년 초반 마산자유무역지역 내 일본자본 투자기업 한국중천전화산업(주) 여성 노동자였고, 노동운동을 함께 했었다.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경남도의원 이종엽 당선자

이종엽 씨는 한국중천 초대·2대 노동조합위원장을 했고, 최해경 씨는 초대 노조 사무국장을 맡기도 했다.


1987년 6월 항쟁과 노동자 대투쟁의 성과로 그해 겨울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역 노동조합연대체인 마산·창원노동조합총연합(마창노련) 깃발이 올랐다. 당시 마산수출자유지역 8개 사와 창원공단 11개 노조가 참가했는데 700~800명이 일하는 전자회사 한국중천은 핵심 중 한 곳이었다. 마창노련이 뿌린 씨앗은 90년 전국노동조합협의회(전노협), 95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출범으로 이어졌다.


이종엽 씨는 마창노련 2·3·4대 부의장과 권한대행을 하며 90년 1월 총파업을 이끈 뒤 구속(2년 4개월 옥고)되면서 해고됐다.


두 사람의 인연은 여기까지다. 두 사람 모두 그때 상황에 대해 생각이 달랐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종엽 씨가 해고되고 나서 최해경 씨가 노동조합 위원장을 맡았다. 최 씨는 3대 때부터 현재 11대까지 내리 9선을 했다.

한나라당 비례대표 경남도의원 최해경 당선자

최해경 씨는 한국중천 노조를 이끌며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내 핵심이 됐다. 현재 한국노총 경남본부 사무처장, 마산지역지부 의장, 한국노총 회계감사,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국노총 지도부로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노동자 몫으로 한나라당 비례대표 도의원 배지를 달게 됐다.


정치 이력을 따지자면 이종엽 씨가 앞선다. 이 씨는 2002년 지방선거 때 민주노동당 후보로 창원시의원(가음정·성주동)에 출마해 당선했다. 이어 2006년 선거에서 재선하고 창원시의회 부의장도 했다.
이종엽 씨는 산업건설위에서 활동하면서 지역 재개발·재건축 문제에서 주민의 대변자로서, 노동자 출신으로서 시청 내 비정규직 실태조사를 벌여 4대 보험 적용을 받도록 하는 성과를 이뤄내기도 했다. 또 모래 부정반출 사건과, 불모산 저수지 찜질방 문제를 사회문제화하기도 했다.

이종엽 씨는 "개인 이종엽이라면 할 수 없었겠지만 지난 8년 동안 시의원으로 하면서 서민과 노동자에게 도움이 되는 성과를 이뤄냈다"라며 "한부모 가정 등 사회 약자층을 위해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도의회 상임위 중에서 건설소방위에서 활동하고 싶다고 했다.

최해경 씨는 지난 2004년 17대 국회의원 선거 때 한국노총이 노동자정치세력화를 위해 만들었던 녹색사민당 비례대표 4번으로 출마하기도 했었다.


최 씨는 비례대표 도의원에 나선 데 대해 "사업장 문제는 사업장에서 해결할 수 있지만 지역지부와 도본부에서 일을 해보니까 예산, 사회개혁, 노동자 전체를 위해서는 도의원으로서 역할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노동관계, 취업, 비정규직 양산 문제 등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환경위나 문화복지위에서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20년 동안 다른 길을 걸어오다 동료 의원으로 만날 두 사람 모두 노동자를 생각하는 마음은 같다.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승환 2010.06.15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결론... 믿어도 되겠습니까?
    나중에 다른 말 하면... 와웅~


집회, 시위현장에 가면 무엇을 주로 보나요.

여러 단체에서 나눠주는 수많은 전단을 받게 됩니다. 전단은 햇빛가리개나 깔고 앉기에도 좋습니다만 그 내용만 꼼꼼히 봐도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다 알수 있니다. 문제는 이런 이야기들이 언론에는 자세히 나오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또 집회장에 걸린 펼침막이나 피켓을 보면 그날 집회의 핵심 주장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오늘 노동절 집회에는 가보셨는지요. 5월 1일 다시 촛불을 든다고 들었습니다. 5월 1일 다시 켠 '촛불'을 6월 10일 '횃불'로 만들자는 거지요.

오늘 경남 창원에서도 노동자와 시민사회단체, 농민, 학생, 이주노동자가 한자리에 모여 119주년 맞는 노동절을 기념했습니다. 기념이 아니라 투쟁선포를 했다고 보는 게 옳겠습니다. 민주노총은 '사회연대'를 선언했습니다. 사회연대로 부자와 자본만을 위한 이명박 정권에 맞서겠다고 했습니다.

중앙체육공원에서 집회를 마친 이들은 경남도청까지 행진을 벌이고 10대 요구안을 발표했습니다. 10대 요구안은 최저임금·최저생계비 현실화, 실업안정망·사회안전망 구축, 고용안정 보장, 한미FTA 비준 중단 등 농업회생정책 시행, 반값 등록금 실현, MB악법 즉각 폐기, 용산참사 해결, 모든 노동자 노동3권 보장, 남북대화와 협력방안 추진 등입니다.

각 단체에서 나눠준 전단을 모아봤습니다. 이 속에 사회 의제들이 다 녹아 있습니다.

공공노조에서 만든 구호인데요 죽입니다.

'반격'이라는 글자는 매우 선동적입니다.

이것도 공공노조에서 만든 것데요 민영화보다 사유화라는 말이 더 와닿습니다.

언론노조의 한나라당 해체 구호입니다. 언론악법 저지를 위한 6월 총파업을 준비 중입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의 민생예산 확보, 보육조례 제정.

민주노총 경남본부의 주요 요구사항.

노동절 집회 핵심사항들입니다.

이주노동자들도 함께 했습니다.

사회보험노조의 의료민영화 반대, 건강보험 확대 주장을 개그콘스트를 패러디한 만화로 잘 만들었습니다.

두산재벌에 넘어간 동명모트롤이 단협해지를 당했답니다.

전교조도 경남교육청과 단협해지 때문에 투쟁을 하고 있습니다.

전봇대 타는 노동자들의 이야기입니다.

대규모 인력 감축에 맞선 쌍용자동차 노조의 투쟁.

6 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 경남본부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 참여 비판.

사회주의노동자연합의 노동절 특보.


민주노총 경남본부 김천욱 본부장의 '사회연대 선언'을 담은 대회사.


파키스탄 이주노동자의 연대사.


민예총경남지회 고승하 대표의 노래 <고백>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조없는회사 2009.08.07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조없는 회사가 있다.
    진짜 개고생했었다.
    야근 밥먹듯 했다.
    죽는 줄 알았다.

    이제 보니 거기 있는 사람들 노조에 대해서 아무도 말 안하더라..필요성을...
    개고생한다..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