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푸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14 마음에 담은 푸름 한 폭 (2)


월요일 아침, 몸도 뻐근, 마음도 뻑적지근. 추석을 앞두고 벌초 다녀왔다. 벌초하러 가면 온통 녹색이다. 우거진 수풀을 쳐내야 한다. 일이다. 그런데 푸름을 제대로 보겠나. 등 줄기를 흘러내리는 땀에, 어디서 땡벌이라도 쏟아져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긴장에.

그렇게 다녀오니 몸만 뻐근하다. 푸름을 즐겼더라면 몸을 고달파도 마음은 상쾌할텐데. 사람 마음이 다 그런가보다. 어쩔 수 없는 자기중심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자기의 틀 속에서 사고하고, 그 생각을 바탕으로 움직인다. 그렇게 하면 그나마 다행이다. 생각과 행동이 엇갈리는 헛짓은 부끄럽게 한다.

푸름, 내맘에 담은 푸름을 꺼낸다. 자연은, 생명은 이렇게 당당하다. 그리고 싱싱하다. 담고 싶군. 닮고 싶군.

요놈들 너무 앙증맞게 귀여워.


Posted by 포세이동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onho.tistory.com BlogIcon 송순호 2009.09.14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 놈들은 뭐더래요?

    이름 알려 주기 숙제 냅니다.

    후텁지근 한 날씨에 벌초 하느라 고생이 많았겠구먼...

    • Favicon of https://po.idomin.com BlogIcon 포세이동 2009.09.14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건 말이죠, 행님.
      저도 모르는 풀입니다. 그냥 찍었습니다. 구여워서.

      사실, 벌초가서 찍은 건 아닙니다.
      얼마전 산길을 걷다 조금은 그늘진 언덕쪽에 파랗레 무더기진 놈들을 만났었더랩니다.

      월요일, 하늘도 찌푸리고 있고, 몸도 그렇고.
      그래서 파란 걸 올렸습니다.

      이름은 한 번 찾아보겠습니다. 파란 이파리가 손톱보다 조금 작았던 것 같습니다.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