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빵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27 독서왕 현희가 제빵왕되고 싶은 이유

독서왕 진해 제황산초등학교 김현희 양


늦더위가 기승이지만 가을 문턱이다. 더위가 한풀 꺾이면 독서의 계절이 돌아왔다는 이야기가 나올 때다. 바삐 돌아가는 일상에서 책을 꾸준히 읽기란 쉽지 않다고 하면 변명일까.

독서 삼매경에 빠진 친구를 만났다. 창원시 진해구 제황초등학교에 다니는 김현희(5학년) 양. 현희는 진해중앙도서관이 뽑은 초등학생 고학년부문 '7월 독서왕'이다. 진해중앙도서관 독서통장을 만든 어린이는 4000여 명, 하루에 평균 500권을 빌려가는 데 그중에서 으뜸이다.


독서왕은 진해중앙도서관이 매달 책을 가장 많이 빌려본 어린이인데 현희는 지난 한 달 동안 36권을 빌려 봤다. 도서관에서 읽은 책도 있으니 하루에 평균 1~2권은 본 셈이다. "도서관은 시원하고 책도 볼 수 있으니까 일거양득이잖아요."


하루에 1~2권씩 보는 책벌레

독서왕에 선정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독서저축통장에는 현희가 지금까지 본 책 이름이 다 적혀 있다. 200권까지 기록된 독서저축통장이 벌써 세 개째다. 현희 독서 삼매경은 어릴 때부터 책을 가까이했던 영향이 컸다. 사촌 언니와 오빠들이 보던 책을 많이 물려받았단다.


집에 있는 책만 보던 현희가 새로운 책 세상을 만난 두 번의 계기가 있었다. 초등학교 들어가면서 학교 도서관을 알게 된 게 첫 번째이다. 초등학교 2학년 때 차 타고 지나가다 진해 중원로터리에 있던 진해중앙도서관(현재 육대 사거리 인근으로 이전)을 우연히 만났다. "도서관 역사가 오래돼서 '더 많은 책이 있겠구나' 생각했어요."


그때부터 매일 도서관을 찾았다. 지금은 학년이 높아져서 공부하고, 방학숙제 하느라 일주일에 2~3번 도서관에 간다. 대신 한번 도서관에 가면 두세 시간은 기본, 집에 갈 땐 책을 빌린다. 현희는 더 넓은 책 세상을 기다린다. 어린이실이 아니라 더 많이 책이 있는 자료열람실을 이용하는 것이다. 도서관에서 중학생이 돼야 들여 보내준다고 했다.


편식하지 않는 독서법
현희의 독서법는 편식이 아니다. 문학, 과학에서부터 예술, 철학까지 두루 섭렵한다. 친구들에게 책 보기 습관을 들이는 조언을 부탁했다. "두꺼운 책은 지루할 수 있으니까 얇은 책부터 먼저 보면 독서 습관을 기를 수 있어요. 또 권장도서나 자기 취미에 대한 책을 찾아서 보는 것도 방법이예요."


어릴 때부터 책 읽는 습관이 몸에 배었으니 재밌는 책을 잡으면 한 번에 독파한다. "진득하니 의자에 앉아서 책 보는 걸 좋아해요." 어릴 때 태권도 학원 다닌 건 빼면 학원을 별도로 다니지 않는단다. 집에서 요점정리, 문제풀이하면서 공부하는 스타일이다. 책을 많이 읽어서 도움이 많이 된다고 했다. "몰랐던 세상, 다른 사람의 인생을 알 수 있어서 좋아요. 특히 사회과학, 수학 쪽에 도움이 많이 돼요."


성장기 담은 <청소부 밥> 감동
추천하고 싶은 책 소개를 부탁했다. 현희가 가장 감동 받았던 책은 <청소부 밥> 어린이판이다. 공부는 잘하지만 이기적이고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크리스가 청소부 밥 할아버지를 만나 성장해 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밥 할아버지가 매주 수요일마다 명언을 하나씩 이야기해줘요. 할아버지가 돌아가실 때까지 해준 이야기를 듣고 크리스가 변화해가는 과정은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정확한지 모르겠는데 '친구들과 다투더라도 그냥 넘어가지 마라'는 명언이 기억에 남아요."


현희가 책도 많이 읽고 도서관을 자주 찾으니 동생 재현(1학년)이도 누나를 닮았다. 재현이는 여섯 살 때부터 누나를 따라 도서관에 다녔다. 현희는 동생이 제목이 재밌는 책을 잘 본다고 귀띔했다.


연예인보다 제빵사가 되고 싶어
현희는 빵이나 요리하는 사람이 되고 싶단다. "TV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봤는데 빵 만드는 게 너무 재미있어 보였어요." 오븐이 있는 마산 이모 댁에 가면 빵 만들기를 많이 한다고 했다. 동생 재현이 꿈은 해군이다. 배도 타고 싶고 해군인 아빠가 너무 멋있단다.


현희는 글쓰기도 좋아한다. 독후감도 즐겨 쓰고, 읽은 책의 다음 이야기를 이어보기도 한단다. 1학년 때부터 독서록을 써왔는데 조만간 블로그를 만들 계획이다. 비밀인데 특별히 알려준단다.

이름은 '현희의 책 놀이터'. 독서 왕 현희의 블로그가 벌써 기대된다.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