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병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19 등산길에서 만난 칙칙이 (7)




경남 창원시 정병산 입구(용동 못 쪽)에 설치된 칙칙이입니다. 다른 동네도 산에 저런 기계가 설치돼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고 용도는 등산객의 옷에 묻은 먼지를 털어내는 것입니다.

압축공기를 쏘아내는 기계를 콤프레셔라고 부르긴 합니다. 압축 공기가 나올 때 나는 소리가 '칙칙' 거리니 '칙칙이'라고 이름을 붙여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 기계를 보면서 '참 잘사는 동네는 다르구나' 싶었습니다. 대방동 쪽에도 있다더군요.
산에 다니는 시민들의 맘을 사로잡았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

사진 올린 김에 꽃 사진도. 용동 못은 도로, 철로 공사에 흙먼지가 풀풀 날리지만 조금만 안으로 들어가면 다른 풍경도 있습니다.
길상사 앞 마당에 핀 꽃들입니다.
(두 번째는 백일홍, 중간쯤 나비 앉은 꽃은 봄에 데쳐 먹는 두릅 꽃 같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은 채송화. 나머지는 무슨 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빡으로 조금만 나가도 이렇게 예쁜 꽃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아이들과 가을 햇볕에 낯짝도 좀 태워 보시죠.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19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dd 2008.10.20 0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쥑이네.

  3. 금정산까마구 2008.10.22 1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여기저기 많이 준비해 두었습니다. 금정산 장군봉 지나 계석-경동아파트 내려가는 길에도 있습니다. 평일날은 손잡이를 빼 두었다가 일요일은 다시 끼워 두었더군요. 천성산 내원사 주계곡 입구에도 있었고요. 경남 지자체에서 제공한 것으로 보이는 데, 하산길의 흙을 동네길로 묻혀 들어오지 않도록 한다는 점에서 잘 했단 생각입니다.

  4. 강희경 2008.10.28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남대 전산실에서 인터넷 서핑하고 놀다가 다음에서 아는 닉네이 있어 들어와 봤더니 역시나네
    잘 살고 있구나 ㅋㅋ 다들 제자리에서 잘 살고 있는데 나만 어째 거꾸로 살아가는 기분이 드네
    반갑다. 졸고 있었는데 잠이 확 깬다.ㅋㅋ

  5. 이승희 2016.07.16 0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반가워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