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봉림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18 간큰 농사꾼을 만나다 (7)


창원 봉림산 아래 용동 못(지금은 국도 25선, 북창원역 공사로 연못 한 귀퉁이만 남았습니다.)에 가다 만났습니다.
경남도청, 경남지방경찰청 뒤로 올라가다 보면 길가에 탁자와 허름한 천막을 볼 수 있습니다. 천막에는 '유기농산물', '무인판매'라고 적혀 있습니다.

탁자 위에는 참박, 호박, 수세미, 결명자도 보입니다. 농약 묻혀서 키우지 않아 생기기도 못생겼습니다.

호박 1000원, 수세미 1만 원에서 반값으로 깎아 5000원, 참박 2000원, 결명자 한봉지 2000원. 1만 2000원이면 탁자에 놓인 물건을 싹쓸이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런데 파는 사람은 보이지 않습니다. 무인판매라고 써놓고 밭 매는 모양입니다.
탁자에 "돈은 돈통에 넣어 주시오"라고 적어놓고. 밭 입구를 막은 문에는 '요금함'이라고 써 붙인 돈통이 있습니다. 그곳에 돈을 넣고 원하는 물건을 가져가시라는 뜻이지요.


정말 '간 큰 농사꾼'입니다. 쌀시장 개방에 맞서 울며불며 아스팔트 농사지어서 만들어낸 '쌀소득 직불금'을 우려먹는 세상인데 뭘 믿고 저럴까 싶습니다.

어쩌면 이 땅을 일궈온 농사꾼의 마음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세상을 믿지 않고, 사람을 믿지 못하면 어찌 그래 땅만 파며 살아왔겠습니까. 자신은 정작 속고 속아도 사람 입에 들어갈 음식으로 장난치면 벌 받는다며 정성스레 먹을거리를 키워냈을 뿐입니다.

혹, 그냥 가져갔다고 한들 '이 썩을 놈'하고 말겠지요. 맛있게 먹으면 그뿐이라고 생각하겠지요. 그러나 그냥 슬쩍해간 이들의 생각은 다를 겁니다.

가져가다 잡히면 상품도 아닌 것을, 얼마 하지도 않는 것을 하면서 되레 성을 낼지도 모르겠습니다. 꼭 있는 놈들이 투기목적으로 논을 사놓고, 쌀 직불금까지 타 먹다 들켜 움찔하는 그 꼴일 겁니다.

그렇지요. 간이 크지 않으면 그리할 수 있겠습니까. 그렇지 않고서야 공무원, 고소득자가 농민들 주머니에 들어갈 쌀 직불금을 타 먹는 세상 어찌 견디며 살아내겠습니까. 이 땅에서 농사꾼으로 살아가기 참 어렵습니다.


'무인판매소'를 차려놓고 애써 길러낸 작물을 자랑스럽게 내놓은 그를 만나지는 못했지만 눈에 선합니다.
 세상이 농사꾼을 배반하지 않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성일 2008.10.18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땅의 모든 농사꾼들.. 화이팅~~!!!

  2. 임현철 2008.10.18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 화이팅입니다요~

  3. 김대하 2008.10.19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예전에 지나치며 많이 봤는데..
    내가 그때 블로그를 했다면, 포선생한테 이런 기회가 없었을텐데...
    잘 봤어요. 나도 지나치면서 저 분은 참 깨끗한 사람이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4. Favicon of http://frk.ralphlaurenoutletukxx.com/ BlogIcon ralph lauren shoes 2013.04.27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은 죽을걸 알면서도 살잖아 .사랑은 원래 유치한거에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