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절은 보통 산 속에 있습니다. 산속이 아니더라도 절에는 계단이 많습니다. 건축양식이겠지요. 건축양식, '절은 이렇다'는 식의 정형화된 틀일 것입니다. 계단이 많은 것도 기와집이어야 한다는 것도 다 그런 통념일 겁니다.


절의 계단을 주목하겠습니다. 절에는 나이든 사람들이 많이 찾습니다. 진짜 불공을 드리러 오는 이들은. 가파른 산길을 지팡이에 지탱해 오르는 할매들 보면 마음이 싸합니다. 한 손에는 지팡이 다른 한 손에는 부처님께 바칠 공양미 봉지를 든 모습. 이 분들이 자기 오래살겠다고 절을 찾지는 않을 겁니다.

이야기를 돌려서 절도 손님을 생각해야 합니다. 시주하는 이들의 편의를 생각해야 합니다. 지팡이로도 절에 갈 힘이 없다면 휠체어를 타고 올 수 있게 해야 하지 않을까요. 그리고 장애인도 법당에서 앉을 수 있게.

관공서나 새로 짓는 건물에 장애인 편의시설이 없다면 비판의 대상이 됩니다. 그렇다면 종교시설은. 절에 휠체어가 올라갈 수 있는 경사로가 있는 것 보셨나요.

있습니다. 전남 해남 두륜산 대흥사. 이 절에 휠체어 경사로가 생긴 과정은 잘 모르지만 참 보기 좋았습니다.



* 대흥사 올라가는 길에 있는 한옥 여관 '유선관', 부처님이 누워있는 모습의 대흥사 뒤 두륜산 전경 사진입니다.

신선이 머문다는 여관, 바로 옆이 계곡이라 밤새 물소리를 즐길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툇마루에 앉아 처마에서 비 떨어지는 모습을 즐겨도 좋을 듯.


멀리 구름에 가린 어슴프레한 산, 오른쪽이 부처님 머리, 가운데 가슴, 왼쪽이 발부분이라고 하는군요. 아래사진은 부처님 머리 형상을 당겨 찍은 것입니다.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승환 2009.08.19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님~ 보고시퍼~ ... 하루 묵고 갈 수 있도록 시간 비워 주셔요~ ㅎㅎㅎ

  2. Favicon of http://www.djembesia.com/ BlogIcon http://www.djembesia.com/ 2013.03.30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아름다운 전망입니다 ^^


우리나라 사람들은 소원 비는 것을 좋아합니다. 좋아한다고 하니 뭣하지만 틀린 말은 아닐 겁니다. 특히 전국 어느 절을 가든 기복신앙의 흔적을 찾을 수 있습니다. 물론 부처 앞에서 절하는 것부터 그렇습니다만.

우리나라 사람만 유독 비는 것을 좋아하는 지는 모르겠습니다. 자신의 건강과 운명을 비롯해 식구의 것까지 비는 것은 유별날 겁니다. 수능 시험 앞두고 언론에 꼭 나오는 게 절에서 불공드리는 엄마들입니다.

전라도 4박 5일 여행 동안 그런 흔적이 눈에 쏙쏙 들어오더군요.

돌에  소원담기, 돌 쌓기. 절간에도 절에 올라가는 길목에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자칫 자기 복 쌓으려다 남의 복까지 무너뜨리기도 하지요. 조심해야 합니다. 더 높이 쌓으면 복이 이뤄질 것 같은. 이런 돌탑 쌓기는 공동체, 함께 복을 만들어가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내복만 복이 아니라, 함께 복을 만들어가자는 뭐 그런 게 느껴지지 않나요.

부안 내소사 사찰 내 돌담위 돌탑.

해남 대흥사 들어가는 길가에 소원을 담은 돌들.


땅끝 해남에 있는 두륜산 대흥사에 가면 연리목이 있습니다. 두 큰 나무 뿌리가 엉겨있는 데 그 아래 초를 밝힐 수 있는 새집 같은 둥지가 보입니다. 물론 발원초는 사야 합니다. 영원한 사랑을 비는 거죠. 소원은 시험합격, 건강 등 비는 사람 마음입니다.

대흥사에 있는 연리근, 그 앞에 사랑을 비는 초를 넣을 수 있는 둥지가 보입니다. 왼쪽 아래에는 소원 쪽지들.


절 연못에 동전도 자주 본 광경입니다. 이런 건 서양에도 많이 있는 것 같은데 기복뿐만 아니라 재미도 어우러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기와불사' 이런 것 많이 보셨죠. 기왓장에 누구누구 적고 소원 등을 적습니다. 그리고 법당 천장에 등을 달거나 불상을 보시려면 좀 더 돈이 들겁니다.

그러나 안타까운 장면도 있습니다. 이건 순전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절집을 금칠하면 복이 더 이뤄질 확률이 높아질까요. 여수에 가면 향일암을 가봐야 한다고 해서 찾았다가 그런 장면을 만났습니다. 말그대로 해를 바라보는 법당이 온통 금칠입니다. 해뜰 때 번뜩거릴 모습을 상상하니. 법종도 금칠하다더군요.

개금불사, 번뜩거리는 금법당.


며칠 동안 여행을 다니면서 가장 가기 부담스러운 곳이 절이었습니다. 좀 유명한 산이다, 절이다 하면 모두 입장료를 받습니다. 들어가는 문턱에서 부터 거부감이 생기지요. 한 두군데야 돈 내고 갑니다만 가는 곳마다 돈을 다 내려니 적은 돈이 아니었습니다.

대흥사 연리근 발원초가 1만 원이었습니다. 영원을 사랑을 비는 데 그렇게 큰 돈도 아니죠. 머지 않아 이런 절 소원 상품도 나오지 않을까요. 입장료 얼마에 소원을 비는 복비를 포함한, 본인 소원은 얼마, 추가 1인 당 얼마씩, 건강은 얼마, 취업이나 승진, 시험합격은 얼마.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08.19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곳에 가면 사랑이 깊어지고 인연을 못만난 분들은 인연을 만날 수 있을까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