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긴급처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17 샌들 밑창 벌어졌을 때 이렇게 (2)

여행을 떠나려는 데 샌들 밑창이 벌어졌다, 난처합니다. 요즘같은 여름철 여행길에는 계곡이나 바닷가에 그냥 신고 들어갈 수 있는 샌들을 꼭 챙겨야 합니다.

여행떠나려는 날 밑창이 벌어진 걸 발견했다면 어쩔 수 없습니다. 다른 걸 사든지 해야합니다. 하루 전날 발견했다 하더라도 수리를 맡기면 시간이 좀 걸릴겁니다. 이럴 때 자가처방, 응급처치가 필요합니다.
 
여행을 떠나기 전날 저녁에 발견했을 때 긴급처방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물론 본드는 있어야 합니다.

본드칠을 해서 마를 때까지 일정시간 동안 손으로 꼭 쥐고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본드가 말라 벌어진 고무가 딱 붙어야 하는 데 양쪽을 꼭 눌러주지 않으면 안됩니다. 문제는 언제까지 손으로 쥐고 있어야 할지 모른다는 것입니다. 말랐는지 확인하려다 본드가 들 굳어 떨어져버리면 낭팹니다.

그러면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이런 방법은 어떨까요. 손으로 쥐고 있는 수고로움을 대신할 도구를 추천합니다. 바로 빨래집게, 집에 빨개집게가 없다고요? 선택은 자신이 해야합니다.


먼저 벌어진 샌들 밑창 사이에 이물질을 제거해야 합니다. 특히 모래나, 물기. 그 다음 본드를 안쪽까지 잘 스며들도록 한 다음 빨래집게를 잘 물려주시면 됩니다. 빨래집게 하나로는 안됩니다. 벌어진 곳을 쭉 돌아가면 집어주시면 됩니다. 다음날 아침에 집게를 빼고 여행을 떠나시면 됩니다.


이 사진은 여행 떠난 날 아침에 차 안에서 찍은 것입니다. 본드를 충분히 넣은 탓에 밖으로 나와 굳은 흔적이 보기 싫지만 벌어진 걸 신고가는 것 보다야. 저번 주 월요일부터 일주일 동안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계곡에도 바닷물에도 들어갔는 데 끄떡없습니다. 한 번 해보시죠.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is.tistory.com/ BlogIcon 로이스 2009.08.17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좀 보기에 그렇긴 해도.
    꽉 잡아주는데는 딱이겠는데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