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치유음악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26 기자가 따뜻한 기사를 쓰려면


? => , => !


오늘 사내 강연을 정리하자면 이렇다.


봄눈별의 ‘위로의 저널리즘’. 봄눈별은 치유음악가, 생태음악가, 평화음악가다.

봄눈별의 이야기와 북아메리카 인디언 피리, 엄지 피아노 연주를 들으면서 나를 되돌아보고, 치유 받았다. 오늘 얻은 많은 물음을 잊어버리지 않고 내 삶의 변화로 이어갈 수 있을까?


연주하는 봄눈별. /경남도민일보 김구연



혼자만의 휴식이 필요하다고 했다. 강박, 조금 더 해야 하고 남이 하는 거 성에 안 찬다고 여기는 그런 것에서 벗어나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푸나? 퍼마셔야 하고 먹어야 하고 그러려면 돈을 더 벌어야 하고 일을 더 해야 하고 그렇게 악순환. 쉬면서 덜 벌고, 덜 일해야 한다고 한다. 맞다.


업무 외에 꼭 다른 걸 한 가지 해야 한다? ‘제대로 해야 한다’가 아니라 재미로. 그래야 낭만, 감수성, 인간미를 되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기자들 삶이 팍팍한데 기사도 그렇지 않겠느냐는 말이다. 기자들 삶이 바뀌어야 위로가 되는 신문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모든 존재를 중요하게 생각할 겨를도 생기고. 아픔을 정서적으로 공감하는 기사.


돈을 버는 이유가 뭘까? 나는 ‘먹고살려고’라고 했다.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었다. 재미가 빠져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왜 소비를 할까요?’라고 물었다. 소비를 줄이면 혼자만의 여유가 생긴다고 한다. 그가 서울에서 마산에 강연을 오고자 KTX가 아닌 무궁화를 선택한 것처럼. KTX를 타면 3시간 30분 만에 오고 무궁화는 7시간 걸리지만 차비 차액만큼 돌을 덜 벌어도 되고, 그 시간에 다른 것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든 것처럼.


죄책감, 부채감을 털어내자고 한다. 내가 할 수 없는 일에 화를 내지 말고, 작은 거라도 해보자는 것이다. 함께 슬퍼할 수 있는 마음을 다행으로 생각하면서.


자신을 다그치지 말자고 한다. 충분히 쉬고, 위로하고, 칭찬하자고. ‘그때 그건 너의 잘못 아니야. 그때는 이겨낼 힘이 부족해서 그랬던 거야. 너는 언제나 최선을 다하고 있는 거야’라면서. 그런 마음이어야 기사가 따뜻해질 거라 했다.


그래. 세호야 넌 잘 하고 있어~




 ※ 봄눈별 소개 기사 : 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495718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