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원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29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후보들 정견차이를 보니 (3)

◇2012년 총선 원내교섭단체 구성 -> 대선에서 진보적 정권교체

민주노동당이 2012년 대통령 선거에서 진보적 정권교체를 선언했다. 이를 위해 2012년 총선에서 국회의원 20명을 당선시켜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하겠다고 밝혔다. 6·2 지방선거에서 역대 최다 당선을 이뤄낸 민주노동당이 2012년 총선과 대선 목표이자 나아갈 노선이다.

◇진보정당 정체성 강화냐, 야권연대 강화냐?

4기 지도부 선거에 출마한 최고위원 후보들이 입을 모아 진보대통합을 통한 진보적 정권교체를 말한다. 그러나 진보적 정권교체로 가는 길은 조금씩 차이가 난다. 크게 나눠 빨리 진보정당 정체성 중심이냐, 야권연대를 강화하는 쪽이냐다.




28일 오후 창원시 상남동 민주노총 경남본부에서 열린 최고위원 후보 기자간담회에서도 이 같은 차이가 드러났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호 1번 정성희(당 중앙연수원장) △4번 최은민(전 민주노총 부위원장) △5번 김성진(전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 공동대표) △6번 김혜영(충남도당위원장) △7번 장원섭(전 광주시당위원장) 후보가 참석했다. 나머지 △2번 김승교(당 중앙위원) △3번 이정희(국회의원) △8번 이영순(전 국회의원) △9번 우위영(당 대변인) △농민부문 윤금순(전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회장) 후보는 저녁 8시 유세장에 참석했다.

정견발표와 출마의 변을 보면 정성희·최은민·김성진·김혜영 후보는 진보대통합으로 진보정당 정체성을 강조하는 쪽이고, 김승교·이정희·장원섭·이영순·우위영 후보는 진보대통합과 함께 야권연대에 무게를 둔 쪽이다.

'진보대통합으로 민중에게 희망을' 정성희 후보는 이날 간담회에서 "진보양당만 통합이 아니라 진보세력, 반성하는 친노세력까지 통합해야 한다"라며 "그래서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아닌 제3의 희망 대안세력으로 돌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2011년 말까지 노동중심 대통합당을 만들어 2012년 총선에서 독자후보를 전국적으로 내고 전략지역구를 30~40개를 만들어 단독 교섭단체 여건을 만들어 독자적 대선준비를 할 것"이라며 "원칙에 따라 연대할 수 있고 진보적 정권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은민 후보도 "민주노총이 진보정당 통합을 위한 10만 명 서명을 받았다. 이들의 당원 조직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2012년 진보세력 통합해서 진보적 정권교체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성진 후보는 "이번 지도부 선거 관전포인트는 당 독자노선과 진보대통합이다. 진보진영 전체 활로를 만들어야 한다. 진보대통합을 통해서 국민적 진보정당 건설해야 한다"라며 "2012년에는 원내교섭단체를 만들 수 있고 민주당에 끌려가지 않고 열린 정부를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혜영 후보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문제점이 드러났다. 반MB 야권연대가 필요해서 참여했지만 총선과 대선에서 그렇게 추진해서는 안 된다"라며 "진보 분열상태에서 진보정당 정체성 훼손할 수 있다. 진보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야 한다. 그것을 기반으로 정체성을 갖고 진보적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MB와 야권연대로 지방선거에서 승리했듯이 민심의 선택에 따라 2012년에도 이를 계승·발전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강하다.
이정희 후보는 출마의 변에서 "6·2 지방선거 승리를 발판으로 2012년 진보적 정권교체의 중심축으로 도약하겠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야권연대와 단결의 중심, 반MB투쟁과 한나라당 심판의 적임자, 진보적 정권교체의 중심축, 국민적 열기를 결집할 새로운 진보정치인의 산실, 이것이 바로 도약하는 민주노동당의 임무"라고 강조했다.

장원섭 후보도 "지방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의 방향대로 일관되게 가야 한다. 그 흐름을 민주노동당이 주도해야 한다"라며 "예전에 국회 원내진출이 과제였다면 2012년에는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화두다. 자신감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영순 후보는 '반MB투쟁과 반MB 연대연합 실현'을, 우위영 후보는 'MB정권 심판을 위해 야권연대와 단결에 나서겠다'고 공약했다.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3hal.tistory.com BlogIcon 승환 2010.06.29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이정희 의원 판단 쪽으로 쏠리네요... ( --)

  2. Favicon of http://kisilee.tistory.com BlogIcon 구르다 2010.06.29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드는 생각이..
    진보는 언제나 시대에 따라 상대적일 수 밖에 없다.
    진보는 결코 수권정당이 될 수 없지않을까?
    덩치가 커지면 이미 진보가 아닐지 모른다.

    그러니, 진보의 깃발 아래 꼭 하나로 모여야하나.
    진보는 오히려 다양한 목소리와 다양한 색깔을 가진 것이 필요치 않을까?

    그러나, 극복하고자 하는 현실은 같은 것이니 한 목소로 싸워야 할 때 그때 모일수 있는 풍토가 필요치 않을까?
    지금 진보라고 하는 사람들이 10년, 20년 뒤에도 진보일 수 있을까?
    그럴 수도 있지만, 만약 그렇다면 그것은 시대의 변화 속도를 뛰어 넘을 때 가능할 것이다.
    그렇지 않고 현재의 진보적 정책과 가치는 10년, 20년 뒤에는 보수적 정책과 가치가 되어야 사회가 궁극적으로 진보하는 것 아닐까?

    진보진영이라고 하는 분들이 진보가 무엇인가?
    이런 것에 대한 고민을 좀더 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민주노동당은 진보정당인가? 민주노동당의 당원들은 진보주의자인가?
    민주노총 소속의 민주노동당 당원들은 진보주의자가 맞을까?

    생각과 생활은 보수인데 몸만 진보정당에 있는 것은 아닐까?
    발현되지도 않는 노동계급성만 믿고 그러는 것은 아닐까?
    민주노동당이 왜 진보정당일까? 진짜 진보정당 맞는 걸까?

    이런 엉뚱한 질문과 생각이 가끔 떠오르기도 한답니다.

    2012년과 현재 민주노동당의 진로를 보면
    이정희 의원에 많이 공감하는 편입니다.
    민주노동당이 차기 총선에서 수도권에서 의원을 배출 할 수 있다면 그게 중요할 것 같고
    원내교섭단체 구성은 다소 바람 내지는 관념이라는 생각입니다.
    당은 그렇게 하면 안되죠.

    월드컵 대표는 16강을 목표로 했고, 그것을 이루었습니다.
    사람들은 더 욕심을 내서 8강에 갈 수도 있었는데 아까워하죠.
    1995년 통일원년...우습지요...

  3. 당당 2010.06.29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없는 자가 꿈꾸는 세상은 이뤄지기 어렵다.
    꿈꾸는 세상을 이룩할 만한 현실적 힘이 있어야 한다.

    현재 진보주의자라는 이름으로 나름대로의 변혁을 꿈꾸고 애쓰고 있으나
    과연 그만한 힘이 있나?

    힘의 총체인 정치에서 아무련 역할도 못하면서 애썼다는 자위로 애써 속쓰림을 달래는 것은 아닌가?

    힘을 모우고, 힘을 키우려고 정당을 만들진대, 힘없고 꿈만 꾸는 식물정당은 이제 지겹지 않나?
    왜 정권을 잡으면 바로 분열할까?

    그건 정권을 잡을 때까지 이질적인 세력이 모였다는 뜻이다.
    정권을 잡을 역량을 만들기 위해서 모이는 것은 당연하다.
    이건 이견조차 있을 수 없다.
    그러지 못하는 결벽증이라면 정치에서 떠나야지.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