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승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08 단식 90일, 그리고 2008년 9월 8일 낮 12시 30분
 진보신당 경남도당 이승필 위원장은 "한나라당은 기륭전자 비정규직 피눈물을 외면말라"라며 1인 시위를 벌였다. 8일 정오부터 한 시간 동안 창원시 한나라당 경남도당 앞에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1인 시위는 비정규직 문제의 '상징'으로 주목받는 기륭전자 노동자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이다. 여당인 한나라당이 책임지라는 것이다.

 ( 잠깐 동안 이 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을 찍으면서 "추석 전에 잘 해결됐으면 좋겠는데, 그렇지예..."라고 했고,
이 위원장은 "그러면 좋을 텐데..."라고 했다. 사진만 찍고 고생하시라는 인사만하고 돌아왔다.

  비정규직. 상상도 안되는 90일 단식. 아득해졌다.
  그것도 잠시, 그러다 나는 점심밥을 먹으러 갔다. 지금 생각해보니 참... 할말이 없다.)

   한나라당에 기륭전자 장기사태를 조속히 해결하도록 촉구하는 1인 시위는 지역연대 공동행동로 진행된다. 이날 진보신당 경남도당 이승필 위원장을 시작으로 9일에는 마산거제산재추방운동연합, 이어 마산창원여성노동자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노동자연대 등이 돌아가면서 한나라당 경남도당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게 된다. 또한, 사람이 많은 곳을 돌며 전단도 돌린다.

 진보신당 경남도당은 "기륭전자 비정규직노동자들의 3달을 넘긴 단식과 3년이 다 되어가는 기나긴 투쟁이 끝나 하루빨리 현장으로 복직될 수 있길 바란다"라며 "추석 전까지 해결되지 않으면 더 많은 지역사회단체 연대를 조직해 공동행동을 더욱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