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23 선거운동에 깜빡이 웨이터 명찰 등장

글자와 문양이 깜빡거리는 길거리 전광판 같은 이름표가 지방선거운동에 등장했습니다.
경남도교육감선거 박종훈 예비후보자와 민주당 통합 창원시장선거 허성무 예비후보자는 요즘 LED(발광다이오드) 이름표를 달고 다닙니다.


공직선거법이 바뀌어 예비후보자가 착용할 수 있는 어깨띠를 두르거나 이름표를 달고 다니는 것은 흔하지만 유권자의 눈길을 잡은 데는 LED이름표만 못하죠. 가로 10㎝, 세로 2.7㎝ 크기의 이름표에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기호, 후보자 이름, 소속 정당, 구호를 넣을 수 있다. 생긴 건 꼭 나이트클럽 '웨이터' 이름표 같습니다.

단순하게 까만 이름표에 '빛 글자'를 새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광판처럼 글자를 좌우로 흐르게 할 수도 위에서 내려오게 할 수도, 깜빡이게 할 수도 있습니다. 후보자 이름과 기호 등 문자를 박은 어깨띠가 '아날로그'라면 LED이름표는 '디지털 선거운동 도구'인 셈입니다.


특히 야간에 유권자를 만나러 다닐 때는 눈에 잘 보이니 후보자를 알리는 데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LED이름표를 처음 도입한 박종훈 교육감 예비후보 선거운동본부 김성진 본부장은 젊은 유권자들과 선거운동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받다 영감을 받았다고 합니다.
 
김 본부장 왈, "밤에는 예의상 어깨띠하고 가기 어려운 장소도 있는 데 그런 고민을 젊은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다 '웨이터 이름표' 제안을 받았다. 사람이 많이 오가는 길거리에 후보자가 달고 나가봤는데 효과가 좋다." 그는 "중앙선관위에 LED이름표 설명을 하고 사용할 수 있는지 질의해서 사용해도 된다고 답을 받았다"고 했습니다.
 
후보자끼리 당선을 놓고 벌이는 경쟁뿐만 아니라 LED이름표같이 6·2지방선거에서 자신을 유권자에게 더 효과적으로 알리려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군요.
 

Posted by 포세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크포인트 찰리와 판문점

독일 베를린 거리를 걷다 보면 2가지 신호등을 만날 수 있다. 신호등의 졸라맨 모양은 옛 서독지역, 슈퍼마리오처럼 생긴 모자 쓴 사람은 옛 동독지역이다. 같은 거리를 일직선으로 따라갔는데도 2가지 신호등을 만나기도 한다. 장벽..

금모래 은모래 낙동강

가끔 회사 동료와 8년 전 다녀온 전라도 여행 이야기를 꺼낸다.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청잣빛 바다가 눈에 아른거린다. 맨발로 걸었던 황톳길 촉감도 보드랍다. 고창 미당시문학관 전망대에 올라 알게 됐다. 시인이 '스물세 해 동안..

핵-석탄발전소 폐쇄와 전기요금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폐쇄 절차에 들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공약 첫 단추를 끼운 것이다. 안전공약 중 '탈핵' 첫 이행방안 발표도 기다려진다. 대통령은 노..

꼰대와 부끄러움

“과거 이야기를 부풀리면 나를 좋게 볼 것이다? 점점 더 나를 사기꾼으로 볼 뿐이다. 너를 증명하는 것은 너의 현재다.” 인터넷에 떠도는 ‘남자 나이 마흔 넘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라는 글 중의 하나다. 몇 년 전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