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해 군항제 와서 벚꽃만 보고 간다고요? 그러면 아깝습니다. 볼거리 제대로 챙겨야죠. 집에 돌아가는 길에, 도착해서 아차 하면 후회합니다. 내년 군항제까지 기다리든지, 다시 진해 나들이를 하면 됩니다. 특히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나들이객들에 유용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1석 3조, 1타 3피 보장합니다.


진해 여좌천 벚꽃대궐 /사진 : 경남도민일보

자 그러면 무엇부터 이야기해볼까요. 잔칫날 빠지지 않는 이들, 바로 팔도각설이입니다. 이상스러운 분장, 맛깔스런 대사, 가끔 양념으로 내뱉는 욕지거리, 신나는 장단에 한껏 혼을 빼는 한판 춤판을 벌입니다. 즐겁기만 하느냐, 눈물 글썽이며 신세 한탄을 하면 할매들 불쌍타며 손을 잡아주기도 합니다. 이분들 주로 엿을 파는데요. 안 사도 그만입니다. '엿! 먹어라'면서 엿 팔러 다니는 각설이 만나도 화내지 마세요.

2009/03/23 - <진해군항제1> -
벚꽃놀이 제대로 즐기려면


전편에 소개한 길 따라 벚꽃 즐기기대로 한 바퀴 하셨다고요? 꽃놀이도 배가 불러야죠. 풍물시장을 돌며 이놈 저놈 주전부리도 좋지만 진해 맛도 봐야지요. 풍물시장은 웬만해서는 권하지 않고 싶습니다. 맛과 가격을 보장을 못 하겠습니다. 이분들은 일종의 전국구입니다.

어디 좋은 데 없을까. 중원로터리에서 진해도서관과 진해우체국 샛길로 들어가십시오. 그 골목에는 진해수협, 새마을부녀회 등 진해사람들이 먹을거리를 내놓은 곳이라 바가지는 쓰지 않습니다. 특히 진해수협 천막으로 들어가면 진해특산물 피조개, 새조개 같은 해산물을 드실 수 있을 겁니다. 피조개는 전량 일본으로 수출하는 거라 평소에 맛보기 어렵거든요. 소주 한 잔, 어떻습니까. 벌써 입에 침 고이시죠.

다른 데는 없을까요. 진해는 바닷가, 회를 빼놓을 수 없겠습니다. 전편에 소개한 속천과 중앙시장을 기억하십니까. 속천은 차를 타고 가셔야 하는데 중원로터리에서 5분 정도 걸립니다. 속천에는 횟집이 많고 '나가야'라는 안쪽 동네에도 횟집이 있습니다. 새로 지은 수협건물 1층의 '속천집'을 추천할만합니다.

진해 속천의 한 횟집 수족관, 싱싱한 생선들이 오라 부릅니다.


속천 횟집보다 더 싸게 드시고 싶다면 중원로터리에서 5분만 걸어 중앙시장으로 가면 됩니다. 시장 지하에 어시장이 있는데 먹고 싶은 회를 사서 옆에 초장집에서 드시면 됩니다. 초장집은 회를 사가면 1인당 초장 값 얼마, 소줏값, 매운탕, 밥값만 받는 곳입니다.

회를 좋아하지 않는다고요. 그렇다면, 중원로터리 인근에 중국음식점(신생원, 영해루), 소방서 맞은편에 쇠고기곱창전골을 잘하는 수양회관을 추천합니다. 속천에서 해안도로를 거쳐 이동으로 가면 이동찜집(생아귀), 동심원(냉면), 진상(찜, 생선탕) 같은 맛있는 음식점이 있습니다.

해안도로 진해루에서 바라 본 에너지환경과학공원과 에너지체험관 내부 풍력에너지 체험시설.


자, 이제 배가 부르면 다시 구경 길에 나서야죠.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에게 꼭 한번 가보길 추천합니다. 속천에서 해안도로를 따라가다 보면 진해루라는 큰 누각이 나옵니다. 그 길을 지나 오른쪽으로 따라가시면 '에너지환경과학공원'이 있습니다. 커다란 거북선과 배모양의 태양광 발전시설이 보일 겁니다. 환경, 신재생에너지 이런 게 요즘 유행 아닙니까. 배 모양 건물에 들어가면 아이들의 에너지에 대한 이해를 도울 수 있는 여러 가지 시설과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목재문화체험관 뒤쪽 편백숲길에서 바라본 전망.


다시 발걸음을 옮겨 진해시청을 찾아가면 됩니다. 시청에서 걸어 얼마 걸리지 않는 곳에 목재문화체험장, 진해만생태숲, 광석골쉼터가 있습니다. 이름에서도 느꼈듯이 자연과 숲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바다가 보이는 탁 트인 전망도 좋습니다. 목재문화체험관에는 나무 종류부터 해서 나무로 만든 집과 배, 나무의 생리, 나무와 생물 등 아이들 호기심을 자극할만한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목재문화체험관 뒤편 편백나무숲 데크길.

또한, 데크 길을 따라 편백나무숲도 즐길 수 있고 생태 숲에서는 다양한 나무와 꽃을 만날 수 있습니다. 도시락을 준비하셨다면 여기서 드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군항제 기간에 사람이 붐빌지 모르겠습니다만.

아 참, 한 군데 빼먹었습니다. 시청에서 부산 쪽으로 가다 보면 STX조선소 인근 명동에 해양공원이 있습니다. 그곳에 가면 해양생물파크, 해전사체험관, 퇴역한 군함에 들어가 볼 수 있습니다. 이곳은 입장료가 있습니다.

여기까지 늘어놓고 나니 숨이 가쁩니다. 이번에는 여기까지 하지요. 마지막 '진해군항제 제대로 즐기기' 편을 기대해주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포세이동

트랙백 주소 :: http://po.idomin.com/trackback/74 관련글 쓰기

  1. Subject: 진해 해안도로(황포돛대 노래비 - 행암)

    Tracked from ‥ 실비단안개의 '고향의 봄' ‥ 2009/03/26 07:58  삭제

    진해 해안도로 주변 풍경을 그동안 부분 올렸는데, 오늘은 '황포돛대 노래비'에서 '행암포구'까지 입니다. 진해 해안도로는 행암에서 안골까지 약 20km를 말하는데, 웅동서 안골(웅동 2동)로 가려면 중간에 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f 2009/03/25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해양공원은 입장료가 성인이 2500원 인가하는데.진해시민으로서,1번은 갈수잇지만.두번은 안가지는데.ㅡㅡ;.기대는하지마시고.그냥 바다한가운데 잇는섬에 다리를 연결해서 머 군함도잇고하니..긍정적으로 볼수도..

    • Favicon of http://po.idomin.com BlogIcon 포세이동 2009/03/25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각자의 평이 다를 겁니다.
      제가 소개한 곳들은 꽃놀이 와서 어른들만 즐기지만 말고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본 거죠. 아이들 언제 군함에 올라 보겠습니까. 쉽지 않은 기회라 생각합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3/26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는 용원과 안골도 좋습니다.
    다른곳 보다 저렴하구요.^^

    해양공원까지 소개를 하셨는데요, 황포돛대에서 행암까지
    엮인글로 드리겠습니다.

  3. ssy10189 2009/03/27 1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CM가방 선착순 1000명 무료 증정!



    지금 'MCM HAUS Open 기념 이벤트'에 참여하면 1,000개의 MCM 가방&지갑을 드려요! >> 클릭 ! http://event.shopmcm.com/?mcmCode=100962341



    선착순이기때문에 빨리 가입하셔야해용!!

  4. Just 2009/03/29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심원 냉면보다는 목화냉면의 밀면이... ㅎㅎ

    • Favicon of http://po.idomin.com BlogIcon 포세이동 2009/03/30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목화냉면, 한 번 가서 맛을 보겠습니다.
      사실 저는 맛에 대한 감각도 떨어집니다. 배만 부르면 좋아하는 편이라 제가 권하는 맛집 수준이 낮을 수도 있습니다.

밀양 송전탑 갈등 해법은?

에너지정책 변화가 밀양 송전탑 해법이다 765㎸ 초고압 송전탑 사태는 10년째 계속되고 있다. 밀양 송전탑 인권침해 조사단은 송전탑 경과지 4개 마을 주민 69.9%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증상을 보였다고 했다. 이 같은 수..

뽑기와 선거-통치 당할 것인가 자치를 할 것인가?

진해 벚꽃장이 열린다. 벚꽃장뿐만 사람들이 몰리는 행사장에는 번호표를 뽑아 설탕으로 만든 여러 가지 모양을 선택하는 '뽑기' 장사를 만날 수 있다. 운이 좋으면 커다란 잉어나 거북선을 뽑는 횡재도 할 수 있겠지만 대부분 '꽝'..

부끄러운 언론의 자화상

참 부끄럽습니다. 민주언론상 수상 소식을 듣고 가슴이 따끔거리고 낯짝은 화끈거렸습니다. 밀양에서 만난 할매·할배들이 언론을 욕할 때 느꼈던 증상이 되살아났습니다. 주민들은 기자들에게 말합니다. “찍어가면 뭐하노 나오지도 않는데..

대선무효소송 맡은 박훈 변호사

선거 때마다 제기돼 온 전자개표 문제점이 밝혀질까? 25일 새 대통령이 취임하지만 지난 대선에서 개표 오류에 대한 문제는 법정에서 다뤄진다. 18대 대선무효소송 대리인을 맡은 박훈(47·사진) 변호사를 만나 이번 소송의 취지와..